• 회사소개
  • 백메가에 대하여

13년간 지속된 장소.

2008년 대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시작된 백메가는, 통신비 절감의 지혜를 찾기 위해 매년 150만명이 방문하는 국내 최대 유선통신 플랫폼이 되었습니다. 백메가의 임직원들은 통신상품을 유통하고, 직접 유치하기도 하며, 이와 관련된 각종 정보들을 누구나 볼 수 있게 제공합니다. 모든 초점을 소비자에게 맞춘 채 말입니다.

설립연도 2008년 6월 2일
본사 위치 대구광역시 중구 중앙대로 273 보람상조빌딩 3층
매출액 371억 956만 원 (2020년)
전체인력 92명 (2020년)

사람과 소통하는 광장.

콜센터에 전화를 걸 때 불안이 앞서지 않습니까? 불친절하거나, 엉터리 안내를 하거나, 불필요한 걸 계속 권유받을까 말입니다. 기계적인 답변을 반복하는 상담원과 한껏 눈치게임을 벌이고 나면 온몸의 진이 빠져버리곤 하죠. 백메가는 이런 상황들이 2가지 이유로 발생함을 발견했습니다.

  • 1. 그게 남 일이라는 생각
  • 2. 여건이 안된다는 핑계

백메가는 2008년 부터 2가지 이유에서 벗어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처지를 바꾸어 생각할 줄 아는 배려를, 우리 내면의 편견과 투쟁하는 용기를, 사업의 존재 이유가 소비자에게서 나왔다는 감사를 전제하는 것이 존엄한 소통을 이루는 방법이라 굳게 믿고 실천합니다. 때때로 이 신념이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이 글을 자주 들여다보기도 합니다. 무엇이 중한지 잊지 않기 위해 말입니다.

  • 125,410명 웹사이트에 방문하는
    월 평균 이용자
  • 271,321회 게시판에서 이루어진
    댓글 소통수
  • 96,367시간 콜센터에서 이루어진
    상담통화 시간
2021.05.14 기준

알아 모시는 곳.

자신이 원하는 바를 정확히 알지 못해도 괜찮습니다. 정답을 찾기 위한 고민은 통신서비스에 조예가 깊은 백메가의 몫입니다. 더 나아가 백메가는 소비자가 미처 염두에 두지 못한 맹점까지 파악하여 최선의 해결책을 찾는데 희열을 느낍니다.

과정과 절차도 두려워 마십시오. 많은 경험을 두루 갖춘 백메가의 임직원들은, 편향된 규칙에 얽매이지 않고 문제를 해결하려 노력합니다. 백메가는 통신사와 소비자 사이의 듬직한 중계자가 되어, 도의적인 책임까지 함께합니다.

백메가는 고객이 가장 이익되는 지점을 찾아줍니다. 돈이나 상품을 더 주는 회사를 찾아다니며 시간을 낭비하다 백메가에 전화하면 스웨덴의 복지가 이런 느낌인가, 하는 기분입니다. 딴지일보 부편집장

백메가의 발자취는 정부와 공인기관이 부여한 각종 수상내역을 통해서도 엿볼 수 있습니다만, 문의게시판이나 정보 콘텐츠에서 이뤄지는 의사소통 과정은 더욱 흥미롭습니다. 백메가는 여러분께 각별하고 인상깊은 경험을 안내하고자 합니다. 삶 전체를 통틀어 손에 꼽을 만 한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도록 말입니다.

1544-5823 1544-5823
평일 09:00 ~ 18:30
토요일 09:00 ~ 14:00
일요일과 공휴일은 휴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