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사소개
  • 대표자의 인사말

어느 날 회사가 사라진다면, 사람들이 그리워할까요?

영리한 소비자가 되기 위해서는 지식이 필요합니다. 지식이 없는 소비자가 비양심적인 판매자를 만나면 불합리한 소비를 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그래서 소비자는 끊임없이 공부해야 하는 압박에 시달리지만, 일상에 치여 관심 가질 여유가 없습니다.

유선통신 분야는 훨씬 어렵습니다.
복잡한 요금, 난해한 규정, 이상한 결합제도, 상습적 약관개정이 버무려져 옳고 그름을 분별하기 힘듭니다. 인터넷에서 검색한 정보들도 아마추어적 견해와 오류로 가득합니다. 결국 내가 선택한 상품이 정녕 나에게 맞는 것인지 객관적으로 판단하는 소비자는 소수입니다.

"이것저것 다 귀찮으니 그냥 네가 추천해 줘!"라는 마음으로 맡길 수 있는 장소가 필요한 이유입니다. 판매자 입장을 초월하여, 소비자 관점에서 바라봐 줄 수 있는 상대가 필요합니다. 무엇이든 성실히 응해주고 가려운 곳을 시원하게 긁어주는 전문가가 필요합니다. 이것이 저희가 정의한 백메가의 모습입니다.

2008년에 시작한 백메가가 많은 성장을 이루었고, 비즈니스의 모든 이윤이 소비자에게서 나왔습니다. 오늘도 소비자는 수많은 선택지에 내몰려져 피곤한 하루를 살아갑니다. 만약 그들의 곁에 든든하고 믿음직한 가이드가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 만남은 오랫동안 기억될 가치가 있을까요?

"어느 날 회사가 사라진다면, 사람들이 그리워할까요?" 어떤 경영자도 이 질문에서 자유롭지 못합니다. 하지만 산술적인 경영을 초월하여 사람과의 관계를 간절히 여길 때, 질문에 대한 해답을 얻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부디 백메가를 기쁜 마음으로 경험해 주셨으면 합니다. 여기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CEO & CCO
1544-5823 1544-5823
평일 09:00 ~ 18:30
토요일 09:00 ~ 14:00
일요일과 공휴일은 휴무입니다